레오폴드 fc660c를 중고로 9만원에 구매하고 나서 1년정도 잘 사용했다. 하지만 사용하다보니 약간의 아쉬움이 있었다.

스프링 튀기는 소리가 꽤 크고 55g정도의 압력감으로 꽤 손목에 피로함을 느꼈다. 그러다 유튜브에서 fc660c 윤활제를 발라서 사용한 소리를 들었는데 너무 신세계였다.

그래서 윤활제를 바르기로 했다. 다른 분들은 흡음제도 집어넣고 러버덕 밑에 스프링에도 윤활제를 바르지만 나는 그렇게 까지 하지는 않고 단순하게 누르는 버튼에만 윤활제를 바르기로 했다.

 

윤활제 재료


일반 윤활제는 러버덕을 손상시킬 수 있어서 크라이톡스를 사용해야 하고 그 점성에 따라 103, 105, 107이 있다.

103과 107을 4:6정도로 사용한다고 하는데 나는 그 비율을 못 맞출 것 같아서 105를 주문해서 바르기로 했다. (난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참고만 하시길..)

구매는 아래 사이트에서 했다. 

https://smartstore.naver.com/monstarkorea/products/3781850823?NaPm=ct%3Djzfmi0bk%7Cci%3D4afd550ad4d2018db61f3b4ae289f220637809ce%7Ctr%3Dsls%7Csn%3D426968%7Chk%3Dfbf2f1a47f4a49a846accf5f87c22b3341d883e6

 

윤활작업 전


윤활제를 바르기전에 소리는 아래 동영상처럼 꽤 소리가 거슬렸다.

https://www.youtube.com/watch?v=WtM78UbLhV8

 

윤활 과정


우선 윤활제 크라이톡스 105랑 면봉을 준비했다. 윤활제를 통에 넣고 바르기는 어려워서 종이컵을 준비해서 부어놓고 면봉에 뭍혀서 바르는게 좋다.

크라이톡스 105 윤활제

 

우선 키캡을 모두 벗겼다. 벗기고 나면 안에 먼지랑 이물질이 상당하다 ㅋㅋ 이걸 어떻게 썼길래 이렇게 더러운지 심각했다. ㅋㅋ 가볍게 청소했다.

 

그리고 카드를 이용해서 틈새를 벌리고 겉 테두리에 플라스틱을 벗겨냈다. 플라스틱을 벗겨내는 과정에서 밑판에 나사 하나를 풀어줘야 했다.

 

그리고 기판에 있는 선을 분리 했다. 생각보다 안빠져서 애먹었다. 선이 약해보여서 조심해야 할 것 같다.

 

각 나사들을 모두 제거하고 기판을 들어올리면 러버덕과 합쳐있는 기판이 분리된다. 이쪽에서 나는 러버덕을 건드리지 않기로 했다.

 

기판부분을 하나하나 분리하고 그 곳에 윤활제를 골고로 얇게 발라줬다.

그리고 다시 합체!

그런 다음 소리를 들어봤는데 엄청 신세계였다. 굿굿 잘한것 같다.

https://youtu.be/ipz4qv26OCQ

 

물론 나는 전문가가 아니라 유튜브 보고 해서 자세히 이 방법이 맞는지는 모른다. 그래도 내 키보드에서는 나에게 맞게 잘 윤활제가 뭍혀진 것 같다.

 

 

직장을 다니기 시작하면서 커피를 엄청 마셨다. 하루에 최소 아메리카노 3잔은 마셨고 지금도 항상 마시고 있다. 그런데 저번 직장에서는 커피머신기가 있었지만 지금 다니는 직장에서는 커피머신기가 없고 심지어 있던 카누조차 보급해주지 않는다 ㅜㅜ 매우 실망스럽다. 그래서 회사에서 싸게 파는 위메프오를 통해서 커피를 천오백원정도 주고 사먹었으나 생각보다 3잔정도 먹으면 지출이 크기에 아쉬웠다. 또한 집에서도 자주 집에서 커피를 마시기에 직접 원두를 갈아서 내려 마실 수 있는 커피머신기를 구매했다.

가격은 위메프에서 쿠폰 할인 받아서 그라인더 7만원 드롱기 반자동 머신기 17만원에 구매했다.

이탈리아 전자제품이라고 하는데 몬가 보기만해도 고급지다. 이게 25만원정도 하는거보면 고급져야지 그럼 ㅋㅋㅋ

그라인더는 자동이고 왼쪽 다이얼로 원두 두께를 지정하고 앞에 있는 다이얼로 샷 개수를 정할 수 있다. 정해진 샷만큼 원두가 갈려서 나온다. 위에 뚜껑을 열고 원두를 넣으면 아래 통에 담겨서 나오는데 통을 뺄때 원두가루가 많이 흘러내리는건 좀 별루다.

오른쪽에 뜨거운물이 나오고 스팀이 나오게하는 봉이 있고 가운데에 커피를 넣고 내리는 것이 있다. 원두를 담는 바?에 담는 샷통은 총 3가지가 주어진다. 상단에는 뜨겁게 달궈주는 부분이 있어서 컵을 올려놓으면 뜨슷해진다. 물은 뒤에 뚜껑을 열면 담는 통이있다.

원두는 스타벅스 베로나를 시켜먹고 있으며 코스트코 구매대행으로 1.13kg에 28천원정도 구매한다.

 

반자동이라서 샷을 내리고 나서 스위치를 다시 원위치 해야하지만 그래도 좋다 굿굿. 청소를 좀 해줘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맛과 향은 캡슐커피를 거들떠도 안보게해준다. ㅋㅋ

 

하루에 4샷정도 내려서 회사에 싸서 가져가니 돈도 안들고 좋은거 같다.

신혼여행중 여행 마지막날 생일이었다.

그래서 와이프가 가지고 싶은 물건을 물어봤고 나는 당당히 에어팟2를 이야기했다.

무리해서 환전을 많이해서 40만원정도 남은 상태여서 와이프가 승낙해줬다.

마침 취리히 여행중이었고 근처에 애플스토어가 있어서 방문했다.


주소는 Apple Bahnhofstrasse 이고 취리히 중앙역 걸어서 5분거리에 위치해 있다.

제품을 고르고 있으면 친절하게 직원이 언어를 물어본다. 영어라고 이야기하면 영어로 설명을 해주고 제품을 고른뒤에 찾아가면 결재해준다.


에어팟 2와 정품 실리콘 케이스와 가죽케이스를 구매했다.

다해서 한국돈으로 34만원정도 들었다.

마지막날 프랑을 다 소진했다.




에어팟2의 외관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단지 무선충전 지원과 빠른 연결 그리고 아래 사진처럼 충전 led가 뚜껑 내부가 아닌 바깥에 위치했다



에어팟1을 와이프에게 주고 이어폰을 쓰고 있었기때문에 몹시 좋았다.

무선충전까지 되니 너무 좋다.
서울 가면 바로 써봐야겠다.

생일이 돌아왔다.

생일선물로 어떠한 것도 받고 싶은게 없었지만 그래도 하나 꼽자면 출퇴근시 가지고 다닐 이북 리더기를 가지고 싶었다.

 

휴대폰으로 이북을 자주보고 있었지만 아무래도 눈이 너무 피로해져서 금방 보지 않게되었다.

화면도 작고 자꾸 다른 메시지나 인터넷 유혹에 벗어나지 못해서도 있었다 ㅋㅋㅋ

 

그래서 여자친구와 같이 잠실에 알라딘을 방문하여 크레마 사운드를 샀다.

크레마 그랑데도 있었지만 굳이 10만원 더주고 비싼걸 사고 싶지 않았다. 두 개의 큰 차이도 없을 뿐더러 더 무겁다.

굉장히 고급진 포장을 하고 있다.

몬가 지식인이 된 기분 ㅋㅋ

알라딘에서 구매 시 친절하게 문제가 있을 시 다음과 같이 조치하라고 안내해주셨다.

 

기기가 조금 오래되서 그런지 안드로이드 업데이트와 내부에 있는 이북 리더 어플이 업데이트 되었다. 안드로이를 오랜만에 보니 몬가 반가웠다.

 

실제로 켜보니 내용이 무슨 볼펜으로 쓴거같이 보였다. 

확실히 눈이 덜 피로하다. 이쁘다 ㅋㅋㅋ 

 

케이스랑 액보필은 굳이 필요없을 것 같다.

어차피 떨어지면 깨질테니 조심히 가지고 다니는게 장땡이다.

그리고 애초에 없다. 그랑데는 조금 케이스나 액보필이있지만 사운드의 경우에는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내부에 서재에서 yes24, 알라딘과 같은 여러 사이트와 계정을 연동하여 이북을 내려받을 수 있다.

기대된다. 많이 읽어보자 책

  1. 2019.04.24 18:11

    비밀댓글입니다

    • 2019.04.28 23:09

      비밀댓글입니다

결혼식 진행할때 특별하게 비디오를 찰영하지 않기로했다.

잘 보지 않을것 같고 가격도 30만원이 넘어서 안하기로 했는데 아쉬운 마음이 들었다.

 

그래서 고프로 같은 액션캠을 구매하여 웨딩촬영으로 사용하고 스위스 신혼여행 가서도 사용하기로 했다.

고프로를 사려고 스타필드를 방문했다.  스타필드에서 카메라 담당자분에게 설명을 들었는데 최근에 나온 고프로 히어로7도 sony fdr-x3000보다 손떨림이 더 나아지지는 않았다고 하였다.

그리고 고프로에 경우에 이쁘지 않다는 여자친구 피셜로 인해 구매가 보류되었다.

 

그래서 결정하게된 소니 액션캠 FDR-X3000

가격은 리모트, 방수 케이스, 정품 셀카봉, 여분 배터리까지해서 쿠팡에서 56만원에 주고 구매했다.

내 돈주고 카메라를 이렇게 비싸게 사다니 후회는 조금 들지만 이왕사는거 좋은거 사기는 잘한 것 같다.

생각보다 오밀조밀한게 앙증맞게 생겼다.

앙증맞은 카메라

 

추가로 같이 구매한 보조 배터리도 1240mAh인데 크기가 작다.

 

리모트는 손목에 달고 다니는 손목밴드와 같이 주는데 이건 좀 불편할거 같고 셀카봉에 낄 수 있어서 좋다.

근데 소니의 가장 큰 단점으로는 역시 리모트가 있어야만 화면을 볼 수있다는거다.

 

카메라와 리모트까지 장착한 화면!

녹화 화면은 생각보다 작다. ㅋㅋㅋㅋ 캠코더가 아닌 작은 액션캠이니 이해하도록 하자.

 

이제 실 사용은 결혼식날 해보겠지만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연속 촬영시간이 겨우 1시간인거는 아쉽지만 그래도 유튜브도 찍어보고 별거 다해봐야겠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