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에 사용중이던 맥북에어가 진짜 너무 느려서 도저히 사용할 수준이 아니었다. 확실히 맥북에어는 문서나 간단한 서핑 수준에 적합하다. 하지만 내가 사용하는 수준은 그정도 이상에 사양이 필요하다 보니 현저하게 사용을 하지 않게 되었고 그래서 중고나라에 팔았다.


구매했던 금액 40만원 그대로 40만원에 팔았다. 손해본건 없다. 그냥 본전이다. 그런다음 어떤 노트북을 사야하나 고민했다. 2018년형 모델에서 찾아봤는데 2018년형 모델은 터치바 모델만 존재한다. 회사에서 2017년형 15인치 터치바를 사용중인데 터치바는 진짜 너무 싫다. 이쁘고 사용성이 좋다고 생각할수도 있지만 나는 그냥 물리키가 더 좋다. 그래서 논터치바를 알아봤다. 


논 터치바도 가격이 전혀 저렴하지 않았다. 256기가 논터치바는 기본형이 190만원대였다. ㅋㅋ 가격이 미쳤네 


그래서 교육할인 받고 beats 헤드폰 받고 구매하려 했으나 그래도 가격이 너무 비싸서 오픈마켓을 찾아봤다.


위메프가 디지털 위크 세일을 하면서 카드할인까지 진행하고 있었다. 가격은 162만원이었다. 거의 공홈이랑 30만원 차이었다. 그래도 오픈마켓에서 구매하는게 조금 불안하긴 했지만 그래도 내가 다니는 회사를 믿고 구매했다. ㅋㅋ


박스 마저도 정말 멋져보인다.

비싼 가격이라 그런것 같다. 애플은 박스를 뜯는게 너무 편하다. 칼 없이 종이만 뜯으면 되고 그안에도 충격 방지를 위해 포장이 잘 되어있다.


겉에 박스에도 터치바가 아닌 논치바인것을 확인할 수 있다.

원래는 스페이스 그레이가 아닌 그레이 모델을 살까 했는데 그래도 스페이스 그레이가 이쁜것 같아 구매했다.


맥북은 중고로 구매하거나 누가 쓰던거를 받아보기만 했지 처음 사봤다.

영롱하다. 너무 고급지다 이쁘다 오래쓰자. 


역시 맥은 처음 사면 액정에 보호지가 붙어있고 바로 부팅이 된다.

제품 자체도 엄청 단단해보이고 일반 그램과 삼성 노트북과 비교했을 때 느낌이 완전 고급지다.


구성품은 간단하게 사용설명서, 충전기, usb-c 타입 선이 전부이다.

비싼 가격치고는 들어있는것도 심플하다. 


구성품은 심플하지 않아도 되는데.


받자마자 업데이트를 진행했다. 

어서 켜져서 모든 환경을 세팅하고 싶다.

오늘 맥북프로 받으려고 휴가를 냈다.

휴가를 충분히 낼만한 가치가 있는 기분이다. 아이맥이랑 같이 쓰니 정말 멋지다. synergy를 예전에 블랙 프라이데이 때 아주 저렴하게 사논게 있어서 마우스 키보드 공유하기해서 사용해도 좋고 독립적으로 사용해도 좋을 것 같다.


굿굿 잘 써보자.


+ Recent posts